2015/09/15 23:23

[14년 11월 토쿄]어묵집에서 즐기는 서서 먹는 오뎅과 잔술, 마루켄스이산(丸健水産)[4] 외쿡여행 이것저것



마루마스야에서 한잔 하고 2차로 간 마루켄스이산(丸健水産)
원래는 어묵을 만들어 파는 곳으로 어묵을 만드는 한켠에서 오뎅도 끓여 팔고 있습니다.
가게 바깥에 작은 테이블 두어개를 두어 오뎅과 술을 사서 아침부터 퍼마실 수 있는 좋은 곳이죠!!!

위치는 지도를 참고하세요. 아카바네 역에서 걸어서 5분, 마루마스야에서는 1분 정도 걸립니다.
東京都北区赤羽1-22-8 (영업시간 : 10:00~20:00 3주째 수요일이 휴일)




오뎅세트(700엔)어묵 네개와 술 한잔(정종,맥주,츄하이 중 선택)의 구성입니다.
단품으로도 구매할 수 있지만 세트로 먹는게 저렴하다고 하네요. 저희는 컵정종을 시켰습니다. 역시 오뎅에는 정종!!

이건 제 접시, 두부튀김, 치쿠와부, 생선어묵, 무. 다시마 국물로 맛을 낸 깔끔한 국물의 오뎅.
국물맛이 스며든 오뎅을 한입 먹은 뒤에 정종을 들이키면..키야...//ㅅ//
여담으로 치쿠와부(우상단)는 밀가루를 반죽해 치쿠와 모양으로 만든 오뎅재료로 도쿄에서만 먹는다고 하네요.
근데 치쿠와부.. 맛없어...그냥 밀가루 반죽을 씹는 맛(..)

동행의 접시, 치쿠와부 대신 계란이 들어갔습니다.

오뎅을 안주로 해서 가볍게 한잔 마실 수 있는 가게, 아침부터 한잔 하는 것도 좋고, 2차로 가볍게 먹을때도 좋은 그런 곳입니다.

※지난 여행기를 보시려면 아래 목록을 눌러 주세요.
[14년 11월 토쿄]김포공항 출발 &JAL기내식 &플렉스테이 인 시나가와 [1]
[14년 11월 도쿄]빙수가 유명한 찻집, 이쵸우노키(いちょうの木), 먹은건 키시멘이지만...[2]
[14년 11월 도쿄]아침부터 한잔 걸칠 수 있는 선술집, 아카바네의 마루마스야(鯉とうなぎのまるます家 総本店)[3]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415521
36436
41153509

링크 & 광고

dd

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