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2 16:11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신죠역 산책,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막과자집과 만나다[9] 외쿡여행 이것저것

1일차 : 인천-도쿄-야마가타-자오온천
2일차 : 자오온천-야마가타-신죠-세미온천
3일차 : 세미온천-신죠-후루쿠치(모가미강 뱃놀이)-신죠-오이시다-긴잔온천
4일차 : 긴잔온천-오이시다-도쿄-인천




야마가타 신칸센 종점역인 신죠역 도착, 신칸센역이라기엔 조용한 시골역 느낌이 강한 곳입니다 :)
다음목적지인 세미온천행 버스가 올때까지 한시간 정도 시간이 시간이 남아 근처를 산책하기로 했습니다.

어째서 3년전 개봉한 영화포스터가 걸려 있는 건가...! 이 정도로 시골이란 말인가...


신죠역 안에 있는 관광안내소.역 주변에 볼게 있냐고 물어보니 긍정적인 대답은 하지 않더군요(...)
온천이나 숲 같은 자연경관이 유명한 곳인데 대부분 차로 3~40분은 걸린다고. 그냥 발 닫는 대로 돌아다녀 보기로 했습니ㅐ다.


이 지방의 명물인 듯한 조개껍질 공예,엄마아빠애기가 조개껍질 속에 나란히 누워 있습니다



역 주변 산...책...관광안내소에서 경고하기는 했지만 정말로 아무것도 없는 곳이었다...




10분 정도 걸으면 나오는 공원.눈구경은 마음껏 할 수 있습니다.



이 동네의 유일한 현대 문명의 흔적 세O일레븐...역에서 걸어서 20분(...)
여기서 저녁에 먹을 과자랑 음료수를 대충 샀습니다. 제가 이날 가는 온천마을은 편의점 그런것도 없는 곳이기에

그리고 돌아가는 길에 발견한 막과자집, 그리운 마음에 들어가 봤습니다.

그리고 요즘 핫만 만화인 다가시카시 생각도 나서...:) 정말로 만화에서 그대로 빠져나온 듯한 막과자집입니다.



작은 가게 안에 빽빽하게 들어찬 막과자들, 어쩐지 옛날 학교앞 문방구의 과자코너가 연상되네요:)
대부분의 과자들이 10~30엔으로 저렴해서 100엔짜리 동전을 쥐고 달려가도 마음껏 사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20~30엔이면 살 수 있는 미니초코렛들

우리나라에서도 팔고있는 우마이봉, 어린이들도 부담없이 사먹을 수 있는 11엔(110원)입니다.
막과자집 아줌마에게 우리나라에서는 50엔(500원)에 판다고 하니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을 지으시더라고요.

막과자집에서 쇼핑한 것들, 이렇게 마음껏 사도 단돈 400엔(5,000원)!!


그리고 여관에서 술안주로 먹은 막과자들입니다...여관 근처에 술집이 없어 막과자를 안주로 먹을 수밖에 없어따...
(안마신다는 선택기는 없는 거냐?) 우선은 부타멘. 막과자치고는 비싼! 70엔입니다.



뜨거운 물을 부어서 먹는 즉석 컵라멘인데. 의외로 본격적인 돈코츠라멘 맛이 납니다.
양은 일반 라면의1/2로 적긴 하지만 가볍게 간식으로 먹기에는 나쁘지 않은 양



우마이봉 인도카레맛 & 데리야키버거맛.
인도카레맛이 쓸데없이 본격적이었고 데키야키맛도 불고기맛이 나는 게 맛있었습니다.



포테토프라이 후라이드 치킨맛, 밀가루&전분을 반죽해 튀긴 과자에 치킨 시즈닝을 뿌린 과자입니다.
짭조름한게 은근히 맥주와 잘 어울리는 맛(애들이_먹으라고_만든_과자일_텐데?)

야마가타 여행을 하다가 신죠역에 오신다면 막과자집에 한번쯤 들러보는건 어떨까요?
어린시절로 돌아간 듯한 추억에 빠질 수 있습니다 :)

일본여행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J-ROUTE 사이트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하세요!
J-ROUTE 홈페이지 : www.jroute.or.kr
J-ROUTE 페이스북 : www.facebook.com/joinjroute

※이 여행기는 J-ROUTE에서 지원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지난 여행기를 보시려면 아래 목록을 눌러 주세요.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야마가타 자오온천으로 출발[1]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눈 덮힌 산의 아이스 몬스터, 수빙을 보러 가자 [2]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여관도 하는 이자카야, 자오온천 로바타 (お食事処・お泊まり処・お湯処ろばた) [3]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이자카야겸 민박(...)로바타의 저녁식사. 자오온천의 명물 징기스칸을 먹어보자[4]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자오온천의 이자카야겸 민박 로바타, 아침식사편[5]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아침의 자오온천가 산책[6]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가죠 센트럴 빌딩 전망대&야마가타의 명물 돈돈야키를 먹다[7]
[16년 2월 어쩌다 보니, 야마가타 온천 여행기]따끈따끈 족탕열차, 토레이유 츠바사[8]

핑백

덧글

  • ㅇㅇ 2016/03/12 16:37 # 삭제 답글

    우마이봉 개당300원아니었나요?!언제 500원까지오른거죠 하 물가란..
  • Darkness Angel 2016/03/13 01:03 # 답글

    온천 들어가실꺼라면 안 마시는것도...(잘못하면 비명횡사합니다)
  • 2016/03/14 21:56 # 삭제 답글

    손톱이;; 인스턴트 너무 많이 드셔서 그런가 손톱모양 저러면 건강안좋은거라던데 몸 잘챙기세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996066
34521
38708934

링크 & 광고

dd

d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