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12/14 01:19

위기대처능력 파란만장 알바인생

일발역전의 말 한마디

레이너님의 블로그에서 트랙백했습니다.
여러분은 위기에 처했을때 자신의 재치로 위기를 모면해 보신 적이 있으신지?

꽤 예전 이야기,저는 수상한 모 노점상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주로 검정고시나 기사자격증 시험장,결혼식장에서 오뎅이나 컵라면,소세지 커피 등을
엄청나게 바가지를 씌여서 파는 곳이었는데요.
이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꽤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았습니다.


때는 어느 겨울의 검정고사 시험일.겨울에 노점에서 제일 잘 팔리는 품목은 역시나 오뎅이죠.
저는 아르바이트 동료와 오뎅국을 끓이고 맛을 보기 위해 오뎅을 한입 먹어봤습니다.그런데...





으아아악!!!!!!!입안에 퍼지는 뜹뜨릅한 맛은 무었?


오뎅을 살펴보니 표면에 100원짜리 동전만한 시퍼런 반점이 박혀 있더군요.그것은 바로








푸른곰팡이 on_


노점장 주인아저씨,팔다남은 오뎅은 때묻은 껌정봉투에 넣어 트럭 뒷좌석에 던져버립니다.
그리고 다음주에 그걸 또 팔더군요(on_)



저희는 아저씨에게 가서 보고를 했습니다.

"아저씨..(덜덜덜..) 오뎅에 곰팡이가 피었는데요"

그러자 아저씨께서 말씀하시길

"이제 시간도 없는데 그냥 팍팍 끊이고 후추좀 넣어,그럼 괜찮어"






전혀 괜찮지 않습니다.

...하지만 알바생이 뭘 어쩌겠습니까.끊이라면 끊여야죠-_-
(사실은 당장 문제의 독극물오뎅국은 버려두고 도망가고 싶었습니다.)
저희는 끊이면 냄새가 좀 나아지겠거니 기대하며 후추 한통을 넣고 오뎅국을 보글보글 끓였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오늘의 첫손님(이라고 쓰고 희생자라고 읽는다)이 나타났습니다.
뭘 먹을까 고민하는 아저씨 두분을 보며 우리는 간절히 기원했습니다


닭꼬치도 있고 소세지도 있고 컵라면도 있으니 제발 오뎅국만은!
오뎅국만은 사먹지 마세요!!;ㅁ;


하지만 그분들은 날씨가 춥다며 오뎅국을 주문하시더군요.
처음엔 잘 먹는 듯 싶더니 중간쯤 먹었을까 맛이 이상한걸 눈치채고

"이거 맛이 이상한데...풀냄새가 나는 것 같단 말야"
(뭐...곰팡이도 풀이라면 풀이죠-_-)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 것인가,다인!
저는 떨리는 가슴을 억누르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사실 그건..."




















"오뎅국에 파를 많이 넣어서 그런 겁니다"(두둥~)
(*그렇죠?파도 풀이니까요)

아저씨들,그말을 믿으시더군요.결국 그분들은 오뎅국을 아주 맛있게 드시고 가셨습니다.
그리고 그런식의 구라로 저희들은 오뎅국 50그릇을 다 팔았습니다(두두둥~)
결국 저의 재치로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감옥에 들어갈 위기를 모면했다는 이야기입니다:D


이 자리를 빌어서 그떄 오뎅국을 드신 모든 분들꼐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그리고 그날 이후로 전...오뎅을 먹을 수 없는 몸이 되어버렸습니다.
무고한 분들에게 독극물오뎅을 판 죄값치고는 약하지만 나름대로 참회의 나날을 보내고 있답니다.


덧글

  • 달빛느낌 2004/12/14 01:21 # 답글

    .......파로군요. 허허...가끔 이 세상에 과연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게 남아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군요.
  • andRe 2004/12/14 01:21 # 답글

    그건 거의 살인의 추억이 아닙니까... _no

    식품위생법이나 직업윤리정신이랄까, 그런걸 바랄순 없겠지만서도..
  • 아스트레드 2004/12/14 01:23 # 답글

    ;; 당황하셔선가 아저쌰꼐서[...]라는 대오타가[...](왜 오타신고만 하냐)
  • Layner 2004/12/14 01:24 # 답글

    ...OTL 원혼이 떠돌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 정다운 2004/12/14 01:24 # 답글

    ...진짜 뭔가 사먹는게 무서워짐을 넘어서서..

    그 먹으신분의 속이 괜찮으실지 심히 걱정됩니다...
  • BLIAR 2004/12/14 01:24 # 답글

    그리고 끊인게 아니라 끓인거....[오타수정 세컨드(...)]
  • skan 2004/12/14 01:24 # 답글

    아, 이제 오뎅도 맘대로 못 먹겠어요;;
  • 끄레워즈 2004/12/14 01:27 # 답글

    푸하하하하 _no
  • Innocent 2004/12/14 01:30 # 답글

    그 주인 아저씨 너무하는군요; 자기가 먹는 게 아니라고 해도....;
  • intherye 2004/12/14 01:30 # 답글

    허허, 그 곳의 "닭꼬치도 소세지도 컵라면도" 의심스러워집니다. ㅠ_ㅠ (그나저나 누군가가, "제가 그때 그 사람입니다!"하면서 나타나기라도 하면 어쩌시려고;)
  • 모모판다 2004/12/14 01:33 # 답글

    헉... 무섭군요..^^;;;
  • 푸른마음 2004/12/14 01:35 # 답글

    대전쪽 보건소에 누가 있었더라.... 아무래도 귀띰해줘야겠군....
  • LINK 2004/12/14 01:38 # 답글

    대학축제 때 간이주점을 열어 파전에 잔디를 뜯어넣고 팔았던 전설이 생각나는군요.(물론 제 이야기는 아닙니다... -_-)
  • 채다인 2004/12/14 01:46 # 답글

    달빛느낌님 & skan님 & 모모판다님/
    모든 노점이 저럴 거라고는 생각하기 싫습니다;

    andRe님 & Innocent님/
    자기가 먹을 음식이라면 저렇게 할까...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그분,그런걸 잘도 드시더군요.그래서 좌절 X 100

    아스트레드님 & BLIAR님/고맙습니다 :)

    Layner님/원혼이라뇨...on_

    정다운님/저도 걱정되더군요 ㅜㅜ;

    끄레워즈님/웃을일이 아닙니다;

    푸른마음님/꽤 오래된 일이라 공소시효는 지났습니다 :)

    LINK님.그건 전설이죠,확실히 -ㅅ-
  • Bluewisher 2004/12/14 02:43 # 답글

    ....웬지 포장마차란 곳 자체가 싫어지는 느낌이군요[..]
    ..랄까 말은 저러면서도 결국 먹긴 먹겠지만[..........]
  • tveye 2004/12/14 03:01 # 답글

    처음 인사드립니다~(자주는 오고 있지만요-ㅂ-;;)다인님 리뷰들 항상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그나저나 저는 술집에서 유통기한이 최고 1년이상 지난 것을 두 번 직접 몸으로 느껴본적이 있죠..;(한번은 공짜안주를 받았지만 한번은 무시당했어요ㅠ_ㅠ)
  • darkassassin0 2004/12/14 03:08 # 답글

    전 위기상황이 오면... 자폭합니다. 장렬히 전사..OTL..
  • 烏有 2004/12/14 03:25 # 답글

    커억;;;;;;
  • 조나단 2004/12/14 03:47 # 답글

    저도 닭갈비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해본 뒤로 닭갈비를 안 먹게 되었어요... 주방의 거대한 설거지통에 구정물을 가득담아 접시를 한번 슬쩍 담갔다 꺼낸 뒤에 꼬질꼬질한 걸레에 가까운 행주로 슥 닦고는 다시 내가던... OTL
  • Sang 2004/12/14 03:57 # 답글

    묵념이군요 ;;;
  • 모노 2004/12/14 03:58 # 답글

    밖에서 사먹을건..하나도 없단..얘기군요.
    저 잔디는.. 저희 학교에도 있던 전설...;;;
  • ColoR 2004/12/14 04:41 # 답글

    ...후, 역시 오뎅도 직접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
  • Arcturus 2004/12/14 04:43 # 삭제 답글

    사실 저런거 따지면[분명히 따져야 하는 사항임에도 불구하고] 먹을게 없다는게 참 우울한 현실이지요[...]

    갈비집에서 일하면 갈비를 못먹겠고, 패스트푸드점에서 일하면 패스트푸드를 못먹겠고, 냉면집에서 일하면 냉면을 못먹겠고, 중국집에서 일하면 중화요리를 못먹겠고..OTL

    가뭄에 콩나듯이 아닌 경우가 있지만.. 그런가게는 체크를 해야 'ㅇ')乃 [당연한건데도 체크를 해야하는 현실 OTL]
  • 알트아이젠 2004/12/14 07:45 # 답글

    덜덜덜 -
    역시 집에서 직접 만들어먹는게 가장 안전하군요.
  • sebai 2004/12/14 08:33 # 답글

    작년 겨울에 유명한 오뎅집에서 먹은 국물에서 타이어를 우려낸 듯한 맛이 나는 걸 경험했는데...
    그곳도 뭔가 비밀이 있겠군요..OTZ..
  • misha 2004/12/14 08:44 # 답글

    웁스. 늦은밤 귀가하다 들러 호호 입김불며 따뜻한 국물을 홀짝거리는, 차가운 뺨 녹이는 겨울밤의 로망은 이제 어디에도 없는 겁니까. ㅠ_ㅜ
  • sakana 2004/12/14 08:46 # 답글

    원래 업계에 종사하게되면 그 음식은 피하게되죠.
    제 동생은 해태 공장에서 알바하고 그 뒤로 해태껌은 절대 안씹어요.
  • 저부가가치인간 2004/12/14 09:00 # 삭제 답글

    오뎅을 못먹는건 집 근처 편의점에선 오뎅을 안팔기 때문이
    아니었던건가요? -_-
  • AMAGIN 2004/12/14 09:11 # 답글

    호오..저희 과에서 있었던 축제 에피소드가 생각나는군요. 주막에서 팔던 파전에서 '세잎클로버'가 나왔다는 손님의 항의에 저희 선배님 왈"축하드립니다~한 판 더 이벤트에 당첨되셨습니다!!"
  • 시대유감 2004/12/14 09:20 # 답글

    무시무시한 노점상이로군요..
  • 리칼 2004/12/14 09:56 # 삭제 답글

    제가 있는곳은 안그럽니다[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
    -_-......대신 가격이 좀....비싸죠.
  • 기불이 2004/12/14 10:03 # 답글

    저것이야말로 스트레스에 시달려 면역기능이 떨어진 수험생들을 위한 비전(秘傳) 의 페니실린 오뎅이 아닙니까! 한번 먹으면 최소 열흘이상 장복하여야만 내성균이 생기지 않는다는... 주인아저씨는 바로 이런 이유에서 곰팡이를 애지중지 키웠거늘 알바생들이 그 깊은 속을 몰라주었군요.
  • 왕자 2004/12/14 10:06 # 답글

    예전에 제과점 알바를 할때 곰팡이가 핀 빵은 곰빵이 부분을 떼어내고 다시 내놓더군요(그나마 돈받고 팔기는 뭐했는데 많이 사는 손님들한테 서비스라며 생색을 냈습니다)... 오늘은 외식은 글렀네요... OTL
  • 세바스찬 2004/12/14 10:10 # 답글

    안녕하세요? 종종 들러서 글 재미있게 읽다가 처음 글 남깁니다. 다인님 정말 재치만빵이십니다! 얼마나 웃었는지~ 먹는 거 가지고 못된 짓 하는 분들, 정말 나빠요~
  • 벨메일 2004/12/14 10:58 # 답글

    안녕하세요~ 늘 글만 숨어읽다가 리플을 남겨요.저도 마르쉐에서 아르바이트할때 그렇고 저런것들을 본 바가 있는지라 OTL 알바생의 고뇌랄까 이해할수있어요 :) 하지만 오뎅국물....털썩 맛있는것을 가지고 장난치다니..
  • 미니벨 2004/12/14 11:05 # 답글

    노점에서 먹는 거 좋아하는데 갑자기 불안해집니다. 오뎅국물은 역시 노점에서 먹는 것이 좋은데
  • KYORO 2004/12/14 11:12 # 답글

    무서워요.. 이제 길거리에서 오뎅 안먹을지도.. ;ㅁ; 그나저나 파라니.. ^^;;
  • 일라이드 2004/12/14 11:17 # 답글

    와아아 무섭; 오뎅먹을떈 주의해야겠군요;;;
  • 電腦人間 2004/12/14 11:20 # 답글

    흐으윽.. 그럼 그때 그 오뎅이... 부루터스, 너마저.. OTL
  • B612Rose 2004/12/14 11:21 # 답글

    링크 신고 드립니다. ^^*
    예전(?)부터 한번씩 님의 글을 읽고 가곤 했는데 이제서야 링크를...^^;;
  • 카시스 레인 2004/12/14 13:34 # 삭제 답글

    갑자기 최민식씨가 만두파동때 했던 말이 생각나는건 어째서일까요...(어쨌든 먹을 것을 조심해야 합니다...)
  • 훼냐 2004/12/14 17:40 # 삭제 답글

    -_-;;;씻지 않고 넣은 흙이 가득뭍은 파와 무를 넣고 끓이는 곳도있다지요;;;[황토의 영양분과 미네랄 첨가입니다OTL]
    저도 그래서 오뎅 못먹어요;ㅂ;[훌쩍]
    이글루 스킨 바뀐거 예뻐용///_//
  • kerakera 2004/12/14 18:06 # 삭제 답글

    음;전 손님들이 먹고 남긴 오뎅국물을 도로 넣는 장면을 보고 그 뒤로 오뎅 안먹어요;;
  • marlowe 2004/12/14 18:40 # 답글

    안녕하십니까? 링크신고합니다.
    사실 어떻게 파는 지 알게 되면 못 벅는 음식천지죠.
    되도록 집에서 먹고, 그것도 소식을 해야하는 수 밖에... OTL
  • marlowe 2004/12/14 18:43 # 답글

    저도 미국에서 교포업소에서 아르바이트 할 때 비슷한 일을 겪었거든요.
    다행히 제 경우는 제가 거의 혼자 일을 해서, 앞에서만 시키는 대로 하는 척 하고,
    주인이 사라지면 전부 버렸습니다만....
    대신 그만두면서 본사에 그동안 겪은 내용을 전부 고발해버렸습니다.
    그렇게 장사해서 얼마나 더 벌겠다는 건지 참....
  • 채다인 2004/12/14 20:41 # 답글

    sebai님/고무장갑이랑 같이 끊이는 겁니까...on_

    misha님/로망은 죽었습니다 -ㅅ-/

    저부가가치인간님/하하하:D그런 리뷰어의 입장에서(...)

    AMAGIN님/그나저나 그 전설은 꽤 널리 퍼졌나 봅니다
    (모두 원가를 줄이랴고 파전에 잡초를 넣는 건가;;)

    시대유감님 & 일라이드님/무서운세상이죠

    리칼님/얼마나 비싸길래;;

    기불이님/...인체실험입니까?-ㄱ;

    왕자님/여러모로 밥먹기 힘든 세상이군요;

    세바스찬님/저런 사람들은 하루 한끼는 자기가 만든 음식을 멕여야-_-
  • 채다인 2004/12/14 20:41 # 답글

    벨메일님/마르쉐도 그럽니까?믿을놈 없군요;

    미니벨님/사실 노점의 감칠맛나는 오뎅국물맛은 미원맛입니다on_
    한번 말들면 한봉지를 쓰죠(...)

    KYORO님/놀라운 저의 순발력!(..)

    電腦人間님/이런,드신 겁니까?!

    B612Rose님/예입,링크 고맙습니다 'ㅇ'/

    카시스 레인님/경계를 늦춰서는 안되죠;

    훼냐님/황토오뎅이군요,비싸게 팔릴듯?

    kerakera님/먹던 김치 재활용은 기본중의 기본이죠-_-

    marlowe님/예입.링크 고맙습니다.
    그리고 잘 고발하셨습니다 :D
  • Aegis 2004/12/14 22:30 # 답글

    ....갑자기 밖에서 음식먹는것에 두려움이(링크해갑니다~)
  • 리칼 2004/12/14 22:53 # 삭제 답글

    얼마 안비쌉니다... 방앗간 구운떡 2개 1000원
    오뎅한꼬치 1000원..[...]
  • eris 2004/12/15 01:04 # 답글

    무서운 얘기입니다..
  • tveye 2004/12/15 11:21 # 답글

    그건..모르고 마셨는데요(<-맥주이야기의 그 처자)..딴 날에 비해 너무 흡수가 잘 되서 친구가 반 병 마시고 취하자 뭔가 있다!!라고 느낀 나머지 두 명이 유통기한을 보게 된 것이었지요..-_-;유통기한 넘긴 맥주는 더 숙성되서 그런지 독하더군요;;;
  • 카제 2004/12/15 11:23 # 답글

    푸핫.. 파..;; 엄청난 상황대처 능력이십니다!!
  • fraise 2004/12/15 12:14 # 답글

    오뎅..-_- 굉장히좋아하다가
    어느순간부터 전혀 손이가지않는 음식이었는데=_=
    왠지 안도감이-_- 온몸에퍼져나가고있습니다.;[웃음]
  • goodhyun 2004/12/16 00:37 # 삭제 답글

    푸른 곰팡이라...
    그냥 블루 치즈라고 생각하세요오옷...
  • 크레이지 2004/12/16 00:42 # 답글

    결국. 발효시킨 오뎅국물을 팔았다는 훈훈한 얘기군요 [어디가? ]
  • 채다인 2004/12/16 02:37 # 답글

    Aegis님/링크 고맙습니다.노점상은 무섭죠;;

    리칼님/그렇군요...

    eris님/언제나 경계를 늦추면 안됩니다;

    tveye님//효모가 발효됐을 테니까요-_-

    fraise님/하지만 오뎅은 맛있어요 ㅜㅜ;

    goodhyun님/아니 그건 아니라고 봅니다;

    크레이지님/마음 따뜻해지는 이야기-_
  • 낭만클럽 2004/12/17 10:15 # 답글

    역시 밥이 보약(응?)
  • Sol 2005/01/21 20:32 # 삭제 답글

    -_-.... 노점상이 두렵습니다..;;
    이제 가는길에 오뎅도 의심이(- -;)
  • 박상 2005/01/22 00:44 # 답글

    아하하.. 대박 웃고 갑니다. ㅋㅋ
  • 황금지느러미 2005/09/26 23:12 # 삭제 답글

    다인님, LINK님. 대학축제의 파전 잔디설은 전설이 아니랍니다.;;
    ......작년에 저희반 선배들이 넣었어요.
  • 미쿠냥 2006/11/09 17:33 # 삭제 답글

    다인님께 신선한 오뎅을~~~~~~
  • 채다인 2011/06/16 10:25 # 답글


    Bluewisher님/사람이란 망각의 동물입니다 'ㅇ';

    tveye님/유통기간이 1년지난 멕주라도 드신 건가요?;ㅁ;

    darkassassin0님/절언,살아남을 생각을 하셔야죠 ;

    烏有님 & Sang님/인생이란 복마전;

    조나단님/우엑...on_

    모노님/여러학교에서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군요 -ㄱ/

    ColoR님/구찮아서;;

    Arcturus님 & 알트아이젠님/그냥 속편하게 집에서 먹는게 나을 지도요 'ㅇ'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443666
15453
38523545

링크 &amp; 광고

dd

dd